default_setNet1_2

제로백 1.9초, 2020 테슬라 로드스터 깜짝 데뷔

기사승인 2017.11.17  15:55:53

공유
default_news_ad1
 
 
 

테슬라가 고성능 로드스터를 깜짝 공개했다. 이 로드스터는 16일(현지시각), 1회 충전으로 804km(500마일)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 '세미 트럭' 공개행사에서 사전 예고없이 등장했지만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날 공개된 새로운 로드스터는 타르가-탑 2도어로 0~60mph 1.9초, 0~100mph는 가속에 단 4.2초가 걸린다. 쿼터마일(약 400m) 주파에 걸리는 시간 약 8.9초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기록이기도 하다.

신형 로드스터는 200kmh 배터리 팩으로 1022kg.m의 엄청난 토크를 발휘하는 3개의 전기 모터로 구동된다. 1회 충전 가능거리가 997km에 달하고 최고 402km/h의 속력을 낼 수 있다. 

   
 

4인승 시트를 갖춘 신형 로드스터는 탈부착이 가능한 루프 패널로 개방이 가능하다. 앨런 머스크 테슬라 CEO는 "신형 로드스터가 2020년 출시될 예정이며 1000명의 고객에게만 25만 달러(한화 약 2억 7430만원)에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현지에서는 테슬라가 신형 로드스터의 성능 수치를 약속한 수준에서 구현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으며 특히 현재의 생산 체계로 봤을 때 2020년 출시 역시 회의적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한편 이날 공개된 전기트럭은 1회 충전으로 804km를 주행할 수 있고 메가차저로 30분 충전하면  644km를 달릴 수 있다. 

최정희 인턴기자 reporter@autoherald.co.kr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