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IAA 2017]페라리, 8기통 GT 모델 '포르토피노'

기사승인 2017.09.14  11:33:42

공유
default_news_ad1
 
 
 

페라리가 창립 70주년을 맞는 올해, 두 번째 새 모델을 공개했다. 페라리의 새로운 8기통 GT모델 ‘포르토피노(Portofino)’는 스포티함과 우아함, 그리고 편안한 승차감이 완벽히 조화를 이룬 최상의 페라리 GT 모델이다.

페라리의 8기통 터보 엔진이 장착된 포르토피노는, 최대 출력 600마력, 200km/h 도달 시간 10.8초의 가장 강력한 컨버터블인 동시에 접이식 하드톱, 넓은 트렁크 공간과 2+시트 배치 등의 넉넉한 실내 공간까지 갖추고 있다.

   
 

새 모델명은 이탈리아의 가장 매혹적인 도시 중 하나이자 최근 그 우아함과 특별함으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이탈리아 리구리안 리비에라 지역 도시 ‘포르토피노’의 이름을 붙여 ‘페라리 포르토피노’라고 지어졌다.

강력한 스포츠카의 면모는 물론 일상생활과 여행 등 다양한 목적을 충족하도록 설계된 이번 모델은 저속 주행 시에도 14초 만에 정통 베를리네타 쿠페 스타일에서 컨버터블로의 전환이 가능하며, 디자인과 기술 그리고 성능이 탁월하게 어우러져 어느 환경에서도 적합한 최적의 모델이다.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는 아름다운 경치를 지닌 ‘포르토피노’에서 영감을 받은 로쏘 포르토피노 컬러와 차체 제작에 사용되는 경금속에서 착안한 무광택 그리지오 알루미니오 오파코 컬러가 적용된 두 대의 포르토피노가 공개됐다. 

뿐만 아니라 블루 아메리카 컬러의 GTC4루쏘, 테일러메이드 프로그램으로 제작된 삼중 도색 그레이 컬러의 812슈퍼패스트, 로쏘 포뮬러1의 488 GTB 등, 다양한 페라리 라인업 모델들도 함께 현장에 전시됐다.

한편, 페라리의 테일러 메이드 섹션에는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의 레이서 포르피리오 루비로사가 소유했던 피닌파리나 차체의 1954 페라리 500 몬디알 스파이더에서 영감을 받아 색상을 디자인한 70주년 기념 테일러메이드 모델 488 스파이더가 전시돼 주목을 받았다.

강기호 인턴기자 webmaster@autoherald.co.kr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